CA NEWS
홈 > CA NEWS > CA NEWS
CA NEWS

Audi e-tron GT quattro & RS e-tron GT외

카오디오매거진 0 143 0 0

 Audi e-tron GT quattro & RS e-tron GT 

아우디가 전기 모빌리티 전략을 이끌어갈 e-트론 GT 콰트로와 RS e-트론 GT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e-트론 GT 콰트로는 e-트론 GT 콰트로와 e-트론 GT 콰트로 프리미엄 두 가지 트림으로 만나볼 수 있다. 고성능 모델인 RS e-트론 GT는 최초의 순수 전기 RS 모델이며 고성능 차량 특유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다이내믹한 핸들링을 자랑한다.

e-트론 GT 콰트로와 RS e-트론 GT 모두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가 차량의 전/후방에 탑재됐다. 부스트 모드 사용 시 e-트론 GT 콰트로와 e-트론 GT 콰트로 프리미엄은 530마력의 최고 출력과 65.3kg.m의 최대 토크를 발휘하며, 최고 속도가 245km/h(안전 제한 속도),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이 4.5초(부스트 모드 4.1초)다. 아우디 RS e-트론 GT는 646마력의 최고 출력과 84.7kg.m의 최대 토크, 250km/h(안전 제한 속도)의 최고 속도를 보여준다.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3.6초(부스트 모드 3.3초)다. 또한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복합 기준으로 e-트론 GT 콰트로와 e-트론 GT 콰트로 프리미엄은 최대 362km, RS e-트론 GT는 336km 주행이 가능하다.

세 모델에 적용된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자동차의 가장 낮은 지점인 차축 사이에 있다. 800V의 시스템 전압은 높은 연속 출력을 제공하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고 배선에 필요한 공간 및 무게를 줄인다.

전자식 콰트로의 적용으로 주행 상황에 따라 후륜 구동용 전기 모터가 활성화되며 기계식 콰트로 구동보다 약 5배 더 빠른 전환을 선보인다. e-트론 콰트로 프리미엄과 RS e-트론 GT에 들어간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 및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조절돼 다이내믹하고 안정감 있는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디자인은 그란 투리스모의 역동적인 비율을 유지하면서 스포티함과 편안함을 강조했다.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부드럽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낮은 포지션의 공기역학적 디자인은 항력 계수를 0.24까지 낮춰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LED 헤드라이트와 레이저 라이트에 들어간 블루 색상 X자 디자인은 외관을 돋보이게 한다.

인테리어는 스포티함, 편안함, 확장성을 강조했다.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중앙에서 약간 왼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계기판 등 운전자에 중점을 둔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뒷좌석에 넓고 오목한 부분이 있는 하단을 통해 배터리를 탑재해 탑승자에게 넉넉한 레그룸을 제공한다. 12.3인치 버츄얼 콕핏 플러스와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도 적용됐다. 이밖에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 트, 사이드 어시스트,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이 기본으로 탑재돼 편리한 주행을 도와준다.

판매 가격은 e-트론 GT 콰트로가 1억 4332만원, e-트론 GT 콰트로 프리미엄이 1억 6632만원, RS e-트론 GT가 2억 632만원이다(부가세 포함, 개별 소비세 인하 적용 기준).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05_7973.jpg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05_8838.jpg
 




 Ford Bronco 

포드코리아가 25년 만에 부활한 포드의 정통 오프로더 브롱코를 포함해 다섯 종류의 SUV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브롱코와 익스플로러 하이브리드, 링컨 노틸러스와 링컨 네비게이터, 포드 익스페디션 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포드 브롱코는 지난 7월 북미 시장에서 출시돼 이목을 끌고 있는 차량이다. 야생마라는 뜻을 지닌 브롱코는 약 25년 만에 부활한 포드의 정통 오프로더 SUV 모델이다. 1966년 첫 출시 후 북미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누렸던 1세대 브롱코의 디자인적 요소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외관이 특징이다. 여기에 포드가 자랑하는 4륜 구동 오프로드 주행 기술력과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에 더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각종 안전, 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브롱코는 내년 2분기 내에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포드코리아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는 “자동차에 대한 높은 안목을 지닌 한국 소비자를 만족시키기 위해 국내 SUV 라인업 다양화에 초점을 맞췄다”라며“국내 도입 요구가 많았던 브롱코 출시로 한국 SUV 시장에서 포드의 SUV와 오프로드 기술력의 위상을 다시 한번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롱코는 1세대 모델의 평평하고 각진 형태의 브롱코 레터링 그릴과 라운드 헤드램프 등 기존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외관으로 다시 태어났다. 또한 총 6가지 주행 모드를 지원하는 G.O.A.T. 모드 (Goes Over Any Type of Terrain) 지형 관리 시스템과 최신 오프로드 서스펜션이 탑재됐다. 이에 더해, 트레일 툴박스(Trail Toolbox)에 포함된 기능을 통해 더 쉽게 오프로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탈부착 가능 도어의 경우 루프와 문짝을 간편하게 탈착 가능케 해 해변, 산악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 시 다른 차량들이 제공하지 못하는 완전한 개방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탈거한 문짝은 보관 가방에 넣어 차내 트렁크에 보관 가능하다. 사이드미러는 보닛과 연결된 차체에 장착돼 도어 탈거 시에도 측면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포드 브롱코는 국내 시장에 스타일과 오프로드 성능 모두를 두루 갖춘 4도어 하드 톱 아우터뱅크스(Outer Banks) 모델로 출시된다. 2.7ℓV6 트윈 터보 차지 엔진과 4X4 시스템 그리고 10단 자동 변속기를 장착해 다양한 지면 상황과 용도에 맞춰 최적의 토크, 힘 및 기어 변속 기능성을 제공한다. 실내에는 B&O 오디오가 장착돼 프리미엄 사운드를 즐길 수 있고 편안함을 더해주는 파워 시트가 적용됐다. 또한 향상된 음성 인식이 가능한 SYNC4는 12인치 터치스크린을 바탕으로 높은 연결성을 갖췄다.

브롱코 아우터뱅크스 모델의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 부가세 포함 6900만원이다.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22_4535.jpg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22_5433.jpg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22_649.jpg
 




 Hyundai 2022 Santafe 

현대차가 싼타페의 연식 변경 모델 2022 싼타페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이번에 출시한 2022 싼타페는 기존 5인승과 7인승 시트 옵션에 2열 독립 시트가 적용된 6인승 시트 옵션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6인승 시트 옵션의 가격은 75만원). 또한 가솔린 2.5터보 모델과 디젤 2.2 모델에 고객 만족도가 높은 첨단 편의·안전사양을 트림별로 기본 탑재해 상품성을 향상시켰다.

현대차는 기본 트림인 익스클루시브에 10.25인치 내비게이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레인센서, 자외선 차단 전면유리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주력 트림인 프레스티지에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 등을 기본 탑재해 탑승객 안전성을 높였다.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에는 현대 디지털키, 스마트폰 무선충전, 220V 인버터(2열1개)를 기본화해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디젤 2.2 모델의 경우 향후 디젤차 배출가스 자기진단장치(OBD, On Board Diagonostics) 기준 강화 시에도 기준을 만족할 수 있도록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추가했다.

2022 싼타페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5터보, 익스클루시브 3156만원, 프레스티지 3415만원, 캘리그래피 3881만원, 디젤 2.2, 익스클루시브 3362만원, 프레스티지 3621만원, 캘리그래피 4087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한편, 현대차는 이날 6인승 시트 옵션을 추가한 2022 싼타페 하이브리드를 함께 선보였다.

하이브리드 판매 가격은 익스클루시브 3414만원, 프레스티지 3668만원, 캘리그래피 4128만원이며 각 트림에서 6인승 시트 옵션을 선택 시 75만원이 추가된다(※ 2WD, 세제혜택 후, 개별소비세 3.5% 기준).

현대차의 대표 패밀리 SUV 싼타페는 우수한 상품성과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2000년 1세대 출시 이후 싼타페 국내 누적 판매량은 약 135만대이며, 작년 7월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더 뉴 싼타페는 출시 이후 지난 11월까지 17개월간 약 7만대가 판매된 바 있다(※ 하이브리드 포함).

현대차 관계자는“2022 싼타페는 고객 안전과 편의를 고려해 상품성을 강화했으며 이를 통해 국내 SUV 최강의 입지를 공고히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40_7297.jpg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40_8212.jpg
 




 Genesis G90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G90가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과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완전변경 4세대 모델로 돌아왔다.

제네시스는 신규 크레스트 그릴과 날렵한 두 줄 램프로 제네시스 엠블럼을 형상화한 전면부, 럭셔리 세단의 인상을 주는 파라볼릭 라인, 개방감을 고려한 DLO 라인이 조화를 이룬 측면부, 얇고 긴 두 줄의 리어램프와 당당하고 안정감 있는 모습의 후면부로 G90의 외장 디자인을 그려냈다.

G90의 인테리어는 직접 운전하는 오너 드라이브 고객과 뒷자리에 앉는 쇼퍼 드리븐 고객을 모두 배려한 공간 디자인으로 구성됐다. 운전석 공간은 제네시스의 실내 디자인 철학 여백의 미를 바탕으로 신기술이 적용된 첨단 장치 같은 이미지와 아날로그 감성이 담긴 고급스러운 디테일의 조화를 추구했다.

G90는 가솔린 3.5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 출력 380마력(PS), 최대 토크 54.0kgf·m를 갖췄다. 3.5 터보 엔진은 차량 주행 조건에 따라 연료를 최적 분사하는 듀얼 퓨얼 인젝션 시스템과 엔진에 유입되는 공기를 빠르게 식혀 가속 응답성을 높여주는 수냉식 인터 쿨러 등을 통해 9.3km/ℓ의 복합 연비를 달성했다(5인승, 2WD, 19인치 타이어 기준).

제네시스는 플래그십 세단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부드러운 승차감과 핸들링(R&H) 성능을 확보할 수 있도록 G90에 신규 서스펜션과 신기술을 적용했다. G90의 능동형 후륜 조향(RWS, Rear Wheel Steering)은 저속 역상(전륜과 반대 방향)에서 최대 4도, 고속 동상(전륜과 같은 방향)에서 최대 2도 범위 내에서 뒷바퀴를 조향한다. 유턴이나 좁은 골목길, 주차 등의 상황에서 낮은 속도로 선회 시 앞바퀴가 돌아가는 반대 방향으로 뒷바퀴가 최대 4도까지 돌아가 회전 반경을 중형차 수준으로 줄여준다.

제네시스는 브랜드의 가장 진보한 소음 저감 기술인 액티브 로드 노이즈 컨트롤을 G90에 기본화했다. 이 기술은 노면으로부터 발생하는 소음의 반대 위상 주파수를 스피커로 송출해 주행 중 실내 정숙성을 높여준다.

제네시스는 G90에 최신 편의 기술을 대거 적용해 고객이 차량에 탑승하는 순간부터 내리는 순간까지 새로운 자동화경 험을 제공한다.

G90 롱휠베이스의 경우 세단 대비 190mm 긴 전장을 바탕으로 뒷좌석 도어와 C필러를 확장해 더욱 여유로운 내부 공간을 확보했으며 제네시스 최초로 48V 일렉트릭 슈퍼 차저(e-S/C)를 적용한 가솔린 3.5 터보 엔진을 적용했다.

G90의 판매 가격은 세단이 8957만원, 롱휠베이스가 1억 6557만원부터 시작된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55_7023.jpg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55_7993.jpg


c628d6c46419b7ba102418b9186b7f75_1641437755_9236.jp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