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NEWS
홈 > CA NEWS > CA NEWS > EC8BA0ECB0A8
CA NEWS

기아 더 뉴 쏘렌토외

카오디오 0 882 0 0

Kia The New SORENTO


국내 SUV 시장의 최강자 쏘렌토가 한층 더 강화된 주행성능 및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다시 태어났다.

더 뉴 쏘렌토는 14년 8월 출시된 올 뉴 쏘렌토의 부분 변경(페이스 리프트) 모델로 한층 더 강화된 급이 다른 SUV(Over the Upper Class SUV)를 표방하고 있다. 국산 중형 SUV 최초 8단 변속기(2.2 디젤/2.0T 가솔린 모델)를 탑재한 더 뉴 쏘렌토는 13.4km/ℓ의 동급 최고 연비(2.2 디젤 모델/18인치 타이어 기준)를 확보하는 동시에 가속 및 NVH 성능 향상과 부드러운 주행감성을 구현해냈다. 또한 중형 SUV의 차체 크기와 주행 성능에 최적화된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휠(R-MDPS)을 동급 최초로 전 트림 기본 적용해 민첩하고 부드러운 스티어링 성능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더 뉴 쏘렌토는 내외장에 세련미와 고급감을 더해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전면부는 핫스탬핑 라디에이터 그릴, 풀 LED 헤드램프, LED 턴 시그널, 아이스큐브 LED 포그램프 적용으로 선명한 이미지를 강조하고 세련됨을 더했다.

더 뉴 쏘렌토는 국산 중형 SUV 최초로 주행차로 이탈 시 조향을 보조해주는 차로이탈방지 보조 시스템(LKA)을 탑재했다. 이와 함께 운전자 주의 경고(DAW), 다이나믹 밴딩 라이트(DBL) 등 첨단안전사양과 운전석 전동 익스텐션 시트 등 운전자를 위한 다양한 편의사양도 적용했다.

더 뉴 쏘렌토는 전장 4800mm, 휠베이스 2780mm, 트렁크 용량 660ℓ(5인승 기준)로 경쟁사 대형 SUV 수준의 압도적인 사이즈를 자랑 한다. 또한 마력 202hp, 토크 45.0kg·m(2.2 디젤 모델 기준)로 동급 최고 수준의 출력을 유지하며 기존 모델의 장점을 고스란히 이어받았다.

아울러 R-MDPS, 핫스탬핑 라디에이터 그릴, 트윈팁(2.0 디젤 & 2.2 디젤 모델)/싱글팁(2.0T 가솔린 모델) 머플러를 전 트림 기본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면서도 가격은 동결하거나 인상을 최소화했다. 특히 고객이 가장 많이 선택하는 2.0 디젤 프레스티지/노블레스 트림의 경우 고급형 스마트키, 프로젝션 포그램프, 5인치 오디오 등 상품성을 강화하면서도 가격은 동결했다.

더 뉴 쏘렌토의 판매 가격은 2.0 디젤 모델이 2785~3350만원, 2.2 디젤 모델이 2860~3425만원, 2.0T 가솔린 모델이 2855~3090만원이다(5인승, 2륜 구동 기준).

 


Hyundai i30 N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N 라인업의 첫 모델 i30 N이 최초로 공개됐다. 현대자동차는 높은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레이스 트랙뿐 아니라 일상생활에서도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지난 2015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N 라인업 개발 계획을 밝혔으며, 그 첫 모델로 i30 N이 2년여 만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고성능 N은 현대자동차의 글로벌 R&D 센터가 있는 남양(Namyang)에서 설계되고, 세계에서 가장 가혹한 주행코스로 악명 높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치열하고 혹독한 품질 테스트와 세팅을 거쳐 완성된다는 의미를 담아 두 장소의 영문 첫 글자를 따 N으로 이름 붙여졌다. 또한 N의 로고는 레이스 트랙에서 연속된 코너로 이루어진 씨케인(Chicane)의 형상을 따서 짜릿함이 넘치는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N의 개발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i30 N은 2.0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돼 최고 출력 275마력(PS) 및 최대 토크 36.0 kgf·m의 강력한 동력 성능과 민첩한 응답성을 갖췄으며, 5가지의 다양한 주행 모드 제공을 통해 편안한 주행부터 레이스 트랙에서의 고성능 주행까지 실현한다. 또한 전자식 차동 제한 장치(E-LSD), 전자 제어 서스펜션(ECS), 레브 매칭(Rev Matching),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 기술, 오버부스트(Overboost), N 전용 고성능 타이어 등 다양한 고성능 차 기술이 적용됐다. 아울러 가변 배기 밸브 시스템(Variable Exhaust Valve System) 사용으로 주행 모드에 따라 배기음이 조절되며 감성적인 주행 사운드를 구현했다.

i30를 기반으로 한 i30 N의 디자인은 기능을 우선한 디자인(Form Follows Function) 원칙에 따라 디자이너가 공기 역학 부문 연구원과 긴밀한 협업을 진행했으며 저중심 설계로 스포티한 실루엣을 완성하고 안정감을 높였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스포츠 감성을 입은 i30 패스트백 모델도 함께 공개했다. i30 패스트백 모델은 i30에 성능과 디자인 면에서 스포티한 감성을 불어넣은 파생 모델로 i30가 속한 C세그먼트에서 이례적으로 5도어 쿠페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Hyundai Sonata New Rise Plug-in Hybrid


현대자동차가 대한민국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며 라인업을 확장했다.

쏘나타 뉴 라이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는 지난 3월 출시 후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쏘나타 뉴 라이즈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 안전·편의 사양을 계승하고 배터리 평생보장 서비스 실시 등 강화된 상품성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일상생활엔 전기차, 주말엔 하이브리드(Daily EV, Weekend Hybrid)’라는 콘셉트로 완성된 쏘나타 뉴 라이즈 PHEV는 하이브리드카를 기반으로 별도의 외부 충전 시스템을 함께 적용해 전기차의 단거리 경제성과 하이브리드카의 긴 항속거리를 모두 갖춘 차세대 친환경차다.

쏘나타 뉴 라이즈 PHEV는 과감하고 스포티하게 변신한 쏘나타 뉴 라이즈의 디자인을 계승하며, 친환경차 전용 휠, 엠블럼, 히든형 싱글머플러, 운전습관을 확인할 수 있는 에코드라이빙 지수, 에너지 흐름도 등을 알 수 있는 클러스터 등을 적용해 차별화된 디자인을 구현했다.

쏘나타 뉴 라이즈 PHEV는 고효율의 리튬 이온폴리머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시 전기 모드만으로 최대 45km의 주행이 가능하며, 하이브리드 모드 주행 약 940km를 포함해 총 985km의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방전의 걱정없이 사용자의 주행 상황에 따라 경제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이와 함께 최고출력 156마력(ps), 최대토크 19.3kgf·m의 2.0 GDi 엔진과 최고출력 50kW, 최대토크 205Nm의 고효율 영구자석형 모터 시스템이 적용되고,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해 복합 휘발유 기준 17.1km/ℓ, 복합 전기 기준 4.8km/kWh의 연비를 달성했다. 아울러 쏘나타 뉴 라이즈 PHEV 구매 고객은 쏘나타 뉴라이즈 가솔린·디젤 모델의 주요 안전·편의사양을 동일하게 누릴 수 있다.

쏘나타 뉴 라이즈 PHEV의 판매 가격은 프리미엄 3935만원, 익스클루시브 4256만원이다(세제혜택 후 기준).

   


Hyundai Solati Moving Studio



현대자동차가 (주)에스.엠.엔터테인먼트(S.M.Entetainment, 이하 SM)와의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로 가수를 비롯한 연예인들이 차량 안에서 방송을 진행할 수 있는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Solati Moving Studio)를 공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라는 현대자동차의 기업 비전 하에 단순한 이동 수단에 집중됐던 자동차의 역할을 삶의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한다는 취지 아래 진행됐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다른 산업에 속한 현대자동차와 SM이 ‘창조와 혁신을 통해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는 동일한 비전을 공유한 장기 프로젝트의 첫 시작으로 그 의미가 깊다.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는 사용자 중심의 안전한 방송 스튜디오를 목표로 고성능 카메라, 음향, 조명 장비를 탑재했고, 제작자 전용 시트와 편집장비 등을 마련해 이동 중에도 안정적인 방송 촬영과 편집이 용이하게 제작됐다.

쏠라티는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된 안락한 승차감, 넉넉하고 편안한 실내공간을 자랑하는 차량으로 현대자동차는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에 고급 차량용 나파 가죽과 리얼 메탈 소재를 활용한 인테리어를 더해 차량을 완성했다. 또한 차량의 높은 품질을 위해 사내 디자인 전문 연구원, 전문 디자인 업체, 영국 자동차 전문 방송 탑기어(Top Gear) 소속 음향 및 조명 담당자, SM 소속 연예인 등이 제작 과정에 참여했다.

쏠라티 무빙 스튜디오는 SM 측에 전달돼 소속 연예인들의 방송 촬영 등에 활용되며, 해당 영상은 각종 온라인 미디어 채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Ssangyong TIVOLI Armour



쌍용자동차가 디자인을 혁신하고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한 티볼리 아머를 출시했다.

티볼리 아머는 기존 티볼리의 스타일을 업그레이드한 모델이다. 소형 SUV에도 SUV 본연의 디자인을 추구하는 고객의 요구를 반영했고 새로운 차명 아머가 암시하듯 SUV 본연의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극대화했다는 것이 쌍용자동차의 설명이다.

티볼리 아머의 디자인은 미식축구 보호구와 메카닉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은 새로운 범퍼가 스포티한 조형미를 극대화했으며, 범퍼 상단에 적용된 크롬 라인 몰딩과 신규 LED 포그램프를 통해 미래지향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가미했다. 또 신규 17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을 도입하고 기존에 일부 외장 컬러에서만 선택 가능했던 투톤 컬러 사양을 8가지 모든 컬러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선택의 폭을 넓혔다.

실내 공간은 시트와 도어트림 등 인테리어 전반에 퀼팅 패턴을 새롭게 도입해 감성 품질을 강화했으며,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스티어링휠의 버튼 레이아웃을 변경함으로써 조작성을 향상시켰다. 또한, LED 무드램프에 신규 컬러를 적용하고 비상 스위치 역시 세련된 느낌으로 컬러 조합을 변경했다.

티볼리 아머는 언더코팅 범위를 확대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 소음을 최소화하는 등 NVH(소음·진동 방지) 성능을 강화해 더욱 안락하고 쾌적한 주행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개성과 아이덴티티를 적극 표현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젊은 소비자들을 위해 국내 최초 주문제작형 콘셉트의 스페셜 모델인 ‘My Only TIVOLI’, 티볼리 아머 기어 에디션도 함께 선보였다.

티볼리 아머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TX(M/T) 1651만원, TX(A/T) 1811만원, VX 1999만원, LX 2242만원, 디젤 모델은 TX 2060만원, VX 2239만원, LX 2420만원이며, 스페셜 모델인 기어 에디션은 가솔린 모델 2195만원, 디젤 모델 2400만원이다.

티볼리 에어도 외관 디자인 변경을 제외한 내용이 동일하게 적용되나 차명은 그대로 유지되며, 기어 에디션은 출시되지 않는다.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IX 2095만원, RX 2300만원, 디젤 모델은 AX(M/T) 1989만원, AX(A/T) 2149만원, IX 2305만원, RX 2530만원이다.



Chevrolet 2018 The Next SPARK


한국지엠 쉐보레가 하반기 내수시장 판매실적 개선을 주도할 경차 스파크의 상품성 개선 모델을 출시했다. 이번 모델은 컬러를 주제로 상품 캐릭터를 강화한 동시에 주력 판매 모델의 기본 사양을 보완하고 컨비니언스 패키지와 버튼 타입 스마트키 등 인기 선택 사양의 가격을 인하한 것이 특징이다.

2018 더 넥스트 스파크는 기존 총 9가지 외장 색상에 여성 고객을 겨냥한 코랄 핑크(Coral Pink)를 새롭게 추가했다. 코랄 핑크는 스파크의 타깃 고객층인 2030 여성들의 선호를 반영해 외관 디자인에 선명함과 섬세함을 배가한다. 이전 세대 스파크에 적용된 ‘모나코 핑크’는 내수 시장에서 스파크 판매의 23%를 차지하며 높은 고객 선호를 입증한 바 있다. 또한, 강렬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스파크 퍼펙트 블랙 에디션에는 황금색 쉐보레 보타이 엠블럼을 대체하는 블랙 보타이 엠블럼을 적용해 한층 시크한 매력을 연출한다.

2018 더 넥스트 스파크는 소비자 선호가 집중된 LT Plus 트림의 기본 가격을 인하함과 동시에 내외관에 크롬 디자인 요소를 기본으로 도입했으며, LT 및 LTZ 트림에 적용되는 인기 선택 사양의 가격을 대폭 하향 조정했다.

기존 58만원 상당의 스마트 크롬 패키지에 포함되던 내외부 크롬 도어 핸들이 LT Plus에 기본 사양으로 채택됐다. 톨게이트 자동결재 시스템(ETCS), 열선스티어링 휠, 전자동에어컨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패키지는 기존 51만원에서 45만원으로 가격을 내렸다. 또한, LTZ 트림의 버튼 타입 스마트키와 LT 트림에 적용되는 스마트 크롬패키지는 각각 15만원과 23만원씩 가격을 낮췄다.

2018 더 넥스트 스파크의 가격은 LS Basic 999만원, LS 1036만원, LT 1134만원, LT Plus 1201만원, LTZ 1291만원(수동 변속기 기준, C-TECH 무단변속기 163만원)이며, C-TECH 무단변속기와 스톱&스타트 시스템이 기본 적용된 ECO 모델은 LS Basic 1202만원, LS 1239만원, LT 1337만원, LT Plus 1404만원, LTZ 1559만원에 판매된다.

 

0 Comments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