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NEWS
홈 > CA NEWS > CA NEWS > EC8BA0ECB0A8
CA NEWS

현대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외

카오디오 0 7083 0 0

Hyundai The New Grand STAREX

현대차가 지난 2007년 출시 후 변화가 거의 없었던 그랜드 스타렉스를 확 바꾼다. 현대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의 전면부 디자인을 신차급으로 변경해 9인승 모델을 추가하고 강화된 유로6 기준을 맞춘 더 뉴(The New) 그랜드 스타렉스를 출시했다.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의 전면부는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 그릴과 조화롭게 연결된 가로형 레이아웃의 헤드램프 등으로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갖췄다. 특히 기존보다 높게 설계된 후드는 충돌 시 보행자에 가해지는 충격을 줄임과 동시에 웅장한 느낌을 선사한다. 이어 경사로 밀림 방지 기능(HAC)으로 언덕길 정차 후 출발 시 차량이 뒤로 밀리는 것을 막고 차동기어 잠금장치(LD)로 험로/눈길/빙판길에서의 주행 안전성을 높였으며 흡음재를 추가해 정숙성을 강화했다.

현대차는 비즈니스, 레저, 패밀리 등 차량을 다용도로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 왜건(11·12인승), 밴(3·5인승) 등 기존 그랜드 스타렉스 라인업에 9인승 승용 모델을 추가하고 어반(Urban)이라는 별도 명칭으로 운영한다.

9인승 모델 어반은 왜건 및 밴 모델과 동일하게 개별소비세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2종 보통 면허로 운전할 수 있고 시속 11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며 6인 이상 탑승 시에는 고속도로 버스전용차선도 이용할 수 있다(※ 왜건(11·12인승) : 110km/h 제한, 1종 보통 이상 운전가능 / 밴(3·5인승) : 버스전용차선 이용 불가).

현대차는 9인승 모델 어반에 개선된 서스펜션을 기본 탑재해 승차감을 높였으며 17인치 알로이 휠, 에어로 타입 와이퍼, 가죽 스티어링 휠 및 변속기 노브, 전좌석 3점식 시트벨트 등을 기본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9인승 모델 어반은 프리미엄, 프리미엄 스페셜, 익스클루시브 등 3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최상급 트림인 익스클루시브를 선택할 경우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LED 리어 콤비 램프, 프로젝션 헤드램프, 17인치 전면가공 알로이 휠, 세단 감성의 전용 내장 인테리어, 플로팅 타입 5세대 8인치 내비게이션, 브라운 가죽 시트, 운전석 및 동승석 통풍시트, 2열 열선시트 등 고급사양을 기본으로 누릴 수 있다. 이어 현대차는 9인승 어반과 11·12인승 왜건의 질소산화물(NOx) 및 미세먼지 등의 배출을 줄여 오는 올 해부터 강화될 유로6 기준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밴(화물)의 경우 2019년 9월까지의 유예기간에 맞춰 별도 대응 예정).

가격은 9인승 모델 어반 프리미엄 2700만원, 프리미엄 스페셜 2845만원, 익스클루시브 3015만원, 왜건(11·12인승) 스타일 2365만원, 스마트 2440만원, 모던 2750만원, 밴(3인승) 스타일 2110만원, 스마트 2195만원, 밴(5인승) 스타일 2155만원, 스마트 2220만원, 모던 2495만원, LPI 밴(3인승) 2115만원, LPI 밴(5인승) 2165만원이다.




    

 

Hyundai 2018 MAXCRUZ

프리미엄 대형 SUV 맥스크루즈가 2018형으로 새 단장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2018 맥스크루즈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강화, 안전/편의사양 적용 트림 확대, 익스클루시브 스페셜(Exclusive Special) 트림 추가 등이 특징이다.

2018 맥스크루즈는 최고 수준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췄다. 애플카플레이, 미러링크뿐만 아니라 카카오 인공지능(AI) 솔루션 카카오 i(아이)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적용(블루링크 적용 모델 限), 블루링크 무상사용 기간 5년(기존 2년)까지 연장, 8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디젤), 7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가솔린)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 기본화, 1열 USB 충전 포트 전 모델 기본 적용 등 운전자에게 편리한 환경을 구현했다. 또한 현대차는 2018 맥스크루즈에 현대 스마트센스 패키지를 기본트림부터 선택할 수 있도록 하고, 프레스티지 트림부터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링 시스템(AVM)을 기본 탑재하는 등 안전/편의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2018 맥스크루즈에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한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Exclusive Special) 트림을 추가했다.

새롭게 추가된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에는 후측방 충돌 경고, 바이펑션 HID 헤드램프, 8인치 내비게이션(디젤 限), 후방 카메라,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이 기본 적용됐다. 특히 익스클루시브 트림의 경우 8단 자동변속기가 기본 적용된 디젤 모델은 기존보다 50만원 인하됐으며, 가솔린 모델의 경우에도 55만원 낮은 가격으로 고객의 선호에 따라 원하는 사양을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2018 맥스크루즈의 판매 가격은 디젤 모델 익스클루시브 3390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595만원, 프레스티지 3935만원, 파이니스트 에디션 4290만원, 가솔린 모델 익스클루시브 3210만원,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3375만원, 파이니스트 에디션 4110만원이다(2WD 자동변속기 기준).


 

 

Kia The New RAY

유니크한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 활용성의 레이가 안전성과 편의성을 더해 새로운 얼굴로 돌아왔다. 레이는 2011년 출시 이후 독특한 디자인과 경차 이상의 공간 활용성으로 고객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다.

새롭게 변경된 외장 디자인은 젊고 유니크한 레이의 이미지에 모던함을 더하고 통일된 디자인 요소들로 완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앞모습은 보디와 동일한 컬러의 신규 라디에이터 그릴에 경쾌한 느낌의 와이드 허니콤(벌집모양) 패턴을 넣어 산뜻해졌다. 후면부에도 와이드 허니콤 패턴을 긴 바(Bar) 형태의 테일게이트 가니쉬에 적용했다. 전면부의 포그램프와 후면부의 리플렉터에는 시선을 유도하는 세로형 디자인을 포인트로 넣었다.

개선된 카파 1.0 MPI 엔진을 장착한 더 뉴 레이는 연비를 13km/ℓ로 높여 경차의 기본인 경제성을 더욱 끌어올렸다(14인치 타이어 자동변속기 기준, 기존 대비 약 2.4% 향상). 또한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을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기존의 6에어백 시스템에 롤오버 센서(전복감지)를 추가해 안전성을 높였다. 아울러 미러링크, 애플 카플레이, 조향 연동 주차 가이드를 새롭게 지원하는 7인치 표준형 내비게이션을 럭셔리 트림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확대 적용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혔다(※기존에는 프레스티지 트림에서만 선택 가능). 뿐만 아니라 기아차는 다양한 더 뉴 레이 전용 튜온 커스터마이징 상품을 새롭게 선보였다. 인기 보디

컬러 3종(밀키 베이지, 순백색, 오로라 블랙펄)을 바탕으로 루프,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라디에이터 그릴, 테일게이트 가니쉬 등에 4종의 포인트 컬러와 번호판 LED 램프를 추가할 수 있도록 구성된 튜온 외장 드레스업 패키지를 통해 고객은 자신만의 레이를 만드는 것이 가능해졌다.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 활용성은 여전히 더 뉴 레이의 강점이다. 레이의 특징인 2열 동승석 방향의 와이드 오픈 슬라이딩 도어는 탑승자의 승ㆍ하차와 유모차, 스키 등 큰 짐을 싣고 내리는 것을 편리하게 해준다. 슬라이딩이 가능한 2열 시트는 6:4의 비율로 완전히 접혀 다양한 공간 활용이 가능하며 2열 시트를 최대한 앞으로 당길 경우 319ℓ의 적재 용량을 확보할 수 있다(※VDA 측정방식 기준).

트렁크 공간을 최대로 늘리기 위해 2열 시트 등받이를 앞으로 접으면 2열 시트를 앞으로 당겼을 때의 약 네 배 정도(1324ℓ)로 소형 SUV 수준의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 2열 시트를 제거해 트렁크 공간을 확장한 밴(VAN) 모델은 최대 1447ℓ까지 적재할 수 있다.

더 뉴 레이는 기존에 3개 트림으로 운영하던 가솔린 모델에 신규 트림 트렌디를 추가했다. 트렌디 트림은 고객 선호도가 높은 인조가죽시트, 1열 히티드 시트, 운전석 시트 높이 조절장치 등을 기본 적용해 고객의 선택 폭을 확대했다.

더 뉴 레이의 가격은 가솔린 모델이 디럭스 1315만원, 트렌디 1380만원, 럭셔리 1455만원, 프레스티지 1570만원이며, 밴(VAN) 모델이 기본형 1210만원, 고급형 1265만원이다.

 



 

Kia 2018 K7

2018 K7은 고속도로 주행보조(HDA)를 스팅어에 이어 기아차에서 두 번째로 적용했다. 고속도로 주행보조(HDA)는 고속도로에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설정 주행 시 자동 활성화되는 기능으로 앞차와 거리 유지, 차로유지, 도로별 제한속도에 따른 주행 설정 속도 자동 변경 등의 기능이 포함된 첨단주행안전 기술이다. 또한 소비자 선호 사양인 후측방 충돌 경고(BCW, 구 BSD) 기능, 동승석 통풍 시트, 뒷좌석 측면 수동식 선커튼을 2.4 가솔린 리미티드 트림에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2.4 프레스티지 트림 옵션 선택 가능). 이와 함께 기존 모델에서 동승석까지 적용됐던 시트벨트 리마인더를 뒷좌석까지 확대 적용해 탑승자의 안전을 강화했으며, 시동을 끈 상태에서 차량 배터리 전력 과다 사용 시 경고 문구를 표시해 주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장착했다.

2018 K7은 합리적 가격대에 고배기량의 성능과 안정적 주행감을 동시에 추구하는 소비자 니즈를 고려해 신규 파워트레인을 추가했다. 새롭게 추가된 가솔린 3.0 GDI는 8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고 최고출력 266마력(ps), 최대토크 31.4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2.4 모델 6A/T, 3.3 모델 8A/T 장착).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을 적용, 첨단 주행 안전 기술 수준을 향상시켰다. 이외에도 하이브리드 전용 공력 휠 디자인 변경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기존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2가지로 운영되던 트림을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노블레스 스페셜 3개 트림으로 확대,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18형 K7은 각종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하고 탑승자의 편의성을 개선하는 등 상품성을 강화했음에도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다.

가격은 2018형 K7 2.4 가솔린 모델이 3105~3330만원, 2.2 디젤 모델이 3405~3630만원, 3.0 가솔린 모델이 3375~3550만원, 3.3 가솔린 모델이 3725~3990만원이며, 하이브리드 모델이 3590~3975만원(세제 혜택 후)이다.

 


  

 

Lexus 2018 LS 500h

렉서스가 신형 LS 500h를 출시하고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플래그십이라는 새로운 세그먼트 공략에 나섰다. 또한 11년 만에 5세대 풀 모델 체인지로 돌아온 LS의 커뮤니케이션 슬로건을‘비저너리 하이브리드(Visionary Hybrid)’로 발표하며 신형 LS 500h를 통해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브랜드가 되겠다는 강한 포부를 내비쳤다.

신형 LS 500h는 GA-L 플랫폼에 의해 더 낮고 넓어진 차체를 통한 역동적이고 대담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최첨단 멀티 스테이지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V6 3.5ℓ 엔진, 2개의 모터, 유단 기어의 조합으로 강력한 구동력과 뛰어난 응답성을 발휘한다. 실내에는 운전에 집중할 수 있는 드라이빙 공간과 최상의 안락함이 융합된 인테리어와 23개 스피커의 마크레빈슨 레퍼런스 3D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으로 렉서스 오모테나시의 정점을 느낄 수 있다. 또한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 및 VDIM 시스템, 12 SRS 에이백, 4 점식 팝업 후드가 기본 장착돼 있다.

가격은 LS 500h AWD 플래티넘이 1억 7300만원, AWD 럭셔리가 1억5700만원, 2WD 럭셔리가 1억 5100만원이다.


    

 

Jaguar 2018 F-Type

재규어의 모터스포츠 혈통을 이어받은 스포츠카 뉴 F-Type이 출시됐다. 뉴 F-Type은 매혹적인 외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뉴 F-Type은 모델 최초로 풀 LED 헤드램프를 적용하고 리어 LED 램프 렌즈에 음영 효과를 더해 디자인을 변경했다. 또 휠을 비롯해 외관 곳곳을 보다 역동적으로 완성한 F-Type R-Dynamic 모델을 새로 선보였다. 인테리어 역시 초경량 설계가 적용된 마그네슘 프레임 슬림 시트, 크롬 피니시 등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아울러 F-Type 모델 최초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프리미엄 인컨트롤 터치 프로를 탑재했다. 안전사양 중엔 차선이탈 경고 시스템을 기본 적용하고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을 선택 사양에 넣었다.

파워트레인은 기존 V6 3.0ℓ슈퍼차저와 V8 5.0ℓ슈퍼차저 등에 2.0ℓ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을 추가했다. 해당 엔진을 장착한 P300 트림은 기존보다 52㎏ 가볍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V6 엔진 대비 16% 이상 줄었다.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0.8㎏·m의 성능을 발휘한다. F-Type P300 모델은 2월 출시될 예정이며 전국 재규어 전시장에서 사전예약이 가능하다.

최고 트림인 SVR은 5.0ℓ V8 수퍼차저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575마력, 최대토크 71.4㎏·m, 제로백 3.7초 등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슈퍼 퍼포먼스 브레이크 시스템이 기본 장착됐고 레드 컬러의 브레이크 캘리퍼와 새틴 그레이 피니시를 적용한 20인치 알로이 휠도 함께 제공한다. 차 뒷면에 자리한 티타늄 쿼드 배기 파이프는 재규어 특유의 배기음을 극대화한다.

구입 후 5년 동안 필요 소모품을 교체해주는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가 포함된 판매 가격은 뉴 F-Type P300 쿠페 8880만원, 뉴 F-Type P380 R-Dynamic 1억 2980만원, 뉴 F-Type P300 컨버터블 9640만원, 뉴 F-Type P380 R-Dynamic 1억 3740만원, 뉴 F-Type SVR 쿠페 2억 1700만원, 뉴 F-Type SVR 컨버터블 2억 2460만원이다.

 




 

0 Comments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