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 NEWS
홈 > CA NEWS > CA NEWS > EC8BA0ECB0A8
CA NEWS

Kia All New K3외

카오디오 0 4647 0 0

NEW CAR


Kia All New K3

올 뉴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업스케일 다이내믹 세단을 목표로 개발됐다.

올 뉴 K3는 기아차 최초로 적용한 스마트 스트림 G1.6 가솔린 엔진 및 스마트 스트림 IVT(Intelligent Variable Transmission) 변속기의 최적 조합을 통해 15.2km/ℓ(15인치 타이어 기준)의 경차급 연비를 인증받았다. 이는 기존 K3 모델 대비 약 10% 이상 개선된 수치다.

스마트 스트림 G1.6 엔진은 듀얼 인젝터를 통해 연료 분사 시기와 분사 비율을 최적화하여 다양한 분사 전략을 구현하는 듀얼 포트 연료분사 시스템(DPFI)으로 기존 싱글 인젝터 대비 연소 효율을 대폭 개선했다. 지난 1월 15일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올 뉴 K3는 볼륨감있고 다이내믹한 외관으로 리틀 스팅어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올 뉴 K3는 기존의 다이내믹한 디자인 콘셉트에 볼륨감과 고급감을 더해 업스케일 다이내믹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다.

올 뉴 K3는 기존 모델보다 커진 전장 464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 축거(휠베이스) 2700mm의 차체 크기로 당당한 외형을 갖췄다(※기존 K3 전장 4,560mm, 전폭 1,780mm, 전고 1,435mm, 축거 2,700mm). 특히 80mm 증가한 전장 중 리어 오버행(뒷바퀴 중심축에서 뒤 범퍼 끝까지 거리)이 60mm 길어져 502ℓ(VDA 측정방식 기준)의 동급 최대 트렁크 용량을 확보했으며, 전고를 높여 승하차를 용이하게 했다.

올 뉴 K3는 1열, 2열 헤드룸과 2열 숄더룸 확장을 통해 실내 거주성을 확보했으며, 2열에는 쿼터글라스를 적용해 뒷좌석 승객의 시계성과 개방성을 향상시켰다. 실내공간은 수평으로 뻗은 크롬 가니쉬를 적용한 센터페시아를 통해 와이드한 디자인을, 플로팅 타입의 내비게이션, 원형 사이드 에어벤트를 통해 스타일리시함을 강조했다.

올 뉴 K3는 첨단 안전 사양을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먼저 소비자 최선호 사양인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량감지)를 기본 장착했으며 운전자주의경고(DAW),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후측방충돌 경고(BCW) 등을 적용해 안전성을 크게 높였다.

기아차는 다양한 연령대가 분포한 준중형 세단 고객의 세분화된 니즈에 맞춰 올 뉴 K3를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등 4개 트림으로 운영한다.

올 뉴 K3의 판매 가격은 트렌디 1590~1610만원, 럭셔리 1810~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2050만원, 노블레스 2220~2240만원 범위 내에서 각각 책정될 예정이다.



 

 

 Kia The New SORENTO No.1 Edition

기아차는 기존 쏘렌토 고객들의 최선호 트림인 프레스티지에 2.2 디젤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탑재하고, 가장 인기있는 선택 품목인 스마트 내비게이션과 스타일 UP 패키지를 기본 적용한 넘버원(No.1) 에디션을 출시했다. 가격은 3180만원으로, 동일한 조건으로 개별 품목을 선택하는 경우보다 60만원이 저렴하다(※ 2.0 프레스티지 2985만원/ 2.2 디젤엔진+8단 자동변속기 75만원/ 스타일UP 패키지 95만원/ 스마트 내비게이션 85만원).

더 뉴 쏘렌토 넘버원 에디션은 2.2 디젤 모델 구입을 가격적인 면에서 부담스러워했던 고객들이 특히 주목할 만한 차다. 2.0 프레스티지 모델에 선택 품목으로 스마트 내비게이션과 스타일 UP 패키지를 포함해 구입하는 것을 고려했다면, 실질적으로 15만원만 더 보태고 2.2 디젤 8단 자동 변속기 모델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셈이 된다.

이번 넘버원 에디션은 더 뉴 쏘렌토의 2.2 디젤 모델 인기에 힘입어 출시됐다. 더 뉴 쏘렌토 2.2 디젤 모델은 지난해 국산 중형 SUV 최초로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되면서 단기간에 2만대 판매를 돌파했고 쏘렌토가 2년 연속으로 국내 SUV 판매 1위를 수성하는 데 기여했다. 더 뉴 쏘렌토는 지난해 7월 출시 후 12월까지 5개월간 총 3만 6011대가 판매됐으며 이 중 2.2 디젤 모델이 57%(2만 453대)를 차지했다.

더 뉴 쏘렌토에 탑재된 8단 자동변속기는 13.4km/ℓ의 동급 최고 수준 연비(2.2디젤, 5인승, 18인치 기준 복합연비)를 확보하는 동시에 가속 및 NVH 성능이 향상됐으며 부드러운 주행감성을 구현했다(※단, 넘버원 에디션은 19인치 타이어 기준 12.6km/ℓ). 이와 함께 넘버원 에디션에 기본 장착되는 스타일 UP 패키지는 풀 LED 헤드램프, LED 포그램프, 19인치 크롬 스퍼터링 알로이 휠로 구성돼 있어 더욱 고급스럽고 다이내믹한 스타일을 완성시킨다. 아울러 스마트 내비게이션은 8인치 디스플레이에 후방카메라가 포함돼 있으며 애플 카플레이, T맵 미러링크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운전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Hyundai VELOSTER

현대차가 신형 벨로스터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판매에 들어갔다. 총 2개 모델, 4개 트림으로 운영되는 신형 벨로스터의 가격은 1.4 터보, 모던 2135만원, 모던 코어 2339만원, 1.6 터보 스포츠 2200만원, 스포츠 코어 2430만원이다.

신형 벨로스터는 전 모델에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적용하고 1000~2000rpm에서 최대 토크를 발휘하는 터보 엔진을 기본 장착해 저중속에서의 순간 가속력 등 실용영역 성능을 강화시켰다.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과 7단 DCT를 기본 장착한 1.4 터보 모델은 13.1km/ℓ의 연비와 가솔린 2.4 엔진 수준의 최대 토크(24.7Kgfㆍm)를 달성했다. 1.6 터보 모델은 수동변속기를 기본 장착하고 현대차 최초로 오버부스트 기능을 적용했다(최대 토크 : 27.0Kgfㆍm, 오버부스트 시 : 28.0Kgfㆍm). 이와 더불어 모든 1.6 터보 모델에 디지털 퍼포먼스 게이지를 기본화 하고,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DS(Drive Sporty) 모드와 7단 DCT 등을 탑재했다.

신형 벨로스터의 디자인은 1세대의 특징이었던 센터 머플러와 1+2 도어 비대칭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역동적인 쿠페 스타일의 외관과 운전자 중심의 실내 등 파워풀한 주행성능에 걸맞게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외관의 비대칭 콘셉트를 이어받은 실내는 낮은 힙 포지션의 버킷 시트와 인테리어 트림 컬러,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한 센터페시아, 돌출형 내비게이션 등으로 구성됐다.

신형 벨로스터는 강력한 주행성능을 뒷받침할 편의 및 안전사양을 대폭 확대했다. 버튼 하나만 누르면 재생 중인 음악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사운드하운드가 국내 최초로 탑재됐으며 카카오의 인공지능(AI) 플랫폼‘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해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내비게이션 패키지 적용 시 限).



 

 

0 Comments
게시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