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ISSUE

케이지피(주) 곽종윤 대표이사

카오디오 0 4209 0 0

다양한 라인업과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인지도 상승 기대

케이지피(주) 곽종윤 대표이사

차량용 블랙박스 시장의 1세대 브랜드 위니캠을 보유한 케이지피(주)는 메이저 업체들의 제품을 OEM 생산하며 블랙박스의 핵심인 녹화 안정화 실현과 다양한 기술들을 보유했다. 앞으로는 새로운 기술의 위니캠 브랜드 라인업을 확대하고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인지도를 올리는 동시에 해외 시장 공략도 예고했다.

글|김형민 사진|이종연



 

2017년 내비게이션 및 블랙박스 시장 전체에 대해 소회는?

2017년은 대형 트럭이나 버스 등의 전방 주시태만으로 인한 대형사고가 많아 자동차 업계에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이 주목받았다. 하지만 아직 대형 고급 차종들을 제외한 일반 차량들이나 기존 출고된 차량에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기능을 탑재하기 어렵고 그 기술도 완전하지 못하다. 그러다 보니 블랙박스 시장에서 기술적으로 차선이탈경보나 앞차출발알림, 앞차간격유지 기능이 주목받았고 이러한 기능들이 탑재된 제품들의 판매가 많았다. 그리고 2K, QHD 고해상도 블랙박스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했다. 전체적으로 블랙박스 시장에서 뚜렷한 신기술의 출현보다 기술과 기술, 기술과 서비스 간의 융합된 형태의 세일즈 포인트 제품이 대두된 한 해라고 본다. 한편으로 블랙박스 시장에 난립했던 업체들이 기술경쟁에서 도태되면서 많이 정리됐고 마케팅 분야에서 메이저 브랜드의 적극적인 투자로 일부 브랜드를 제외하고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뚜렷해졌다.

 

2017년 케이지피의 활동 내용과 성과를 정리한다면?

위니캠은 차량용 블랙박스 시장의 1세대 브랜드이다. 그동안 메이저 업체들의 제품을 OEM 생산해 왔던 케이지피(주)는 자체 브랜드인 위니캠으로 시장에 알려졌다. 블랙박스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녹화 안정화 실현에 집중했고 고해상도의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또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기능이나 타임 랩스, 나이트 비전 등의 기술을 이용한 제품도 개발해 자체 브랜드와 OEM 생산 제품에 적용시켰다. 그리고 위니캠 브랜드는 그동안 국내 메이저 업체들의 그늘에 가려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일본이나 동남아, 미국 등 해외에서 브랜드와 기술력을 인정받아 수출 비중을 높인 한 해이다.

 

2017년을 마무리하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것이 아쉽기 마련이지만 그중에서 전체적인 블랙박스 시장의 정체기가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메이저 업체들이 마케팅 부분에 크게 투자하면서 위니캠 광고가 상대적으로 빛을 보지 못한 점도 아쉬움이 크다.

 

올 해 시장에 대한 전망은?

올 해는 메이저 업체와 기타 업체들로 분류되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로 인한 업체들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다. 또한, 기술적으로 최근 4차 산업과 관련된 시장이 주목받으면서 차량용 블랙박스 시장도 IoT 기반의 제품이 출시될 것으로 본다. 무엇보다 올해에는 해외에서 차량용 블랙박스의 붐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올 해 기대할 만한 제품이 있다면?

위니캠 제품의 개발과 생산에 있어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부분은 안정성이다. 즉, 제품에 이상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의미이다. 또한, 자체 연구소를 보유해 최신 기술 적용도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올 해에는 4차 산업이 기반이된 통신 기술과 위니캠 블랙박스를 접목한 제품이 주목된다. 이미 개발을 완료한 증강현실(AR)과 블랙박스의 결합, LTE, IoT, 와이파이, 8채널 어라운드 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제품 등도 기대된다. 이중 위니캠 패밀리 브랜드인 Wisevue의 신제품 FH250, FX300 와이파이 제품이 2월에 가장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시장 변화를 대비해 준비하는 사업 내용이 있다면?

향후 시장의 트렌드는 고해상도, 다양한 디자인, 저전력 고효율 제품,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걸맞은 기술 및 서비스가 융합된 제품들이 많이 출시될 것이다. 이러한 시장 흐름에서 케이지피(주)는 이미 다양한 기술을 접목한 제품을 개발하고 현재 시험 단계에 돌입했다. 그리고 소비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홍보 방법과 제품 및 기업 신뢰를 쌓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준비 중이다.

 

제품 생산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은?

가장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점은 안정성이고 고객의 신뢰이다. 제품이 안정화되려면 기술이 기반 돼야 한다. 이를 위해 케이지피(주)는 타업체에 제품을 주문 생산하지 않는다. 오히려 주문자 생산을 의뢰받는다. 그만큼 기술과 제품의 품질이 뛰어나다고 자부한다. 다음으로 고객들이 느낄 수 있는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고객의 신뢰 없이는 아무리 뛰어난 제품도 필요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항상 고객 중심의 제품을 만들어가고 있다.

 

향후 경영 목표와 추진 전략은?

올 해의 목표는 블랙박스 시장의 3위권 진입이다. 매출은 100% 성장한 400억대를 목표하고 있다. 현재 개발 완료된 신제품들과 해외시장 성장 확대가 관건이지만 일본과 태국, 싱가포르, 미국 시장 확대를 위해 해외 업체들과 전략적 제휴를 논의 중에 있어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올 해부터 위니캠 블랙박스의 다양한 신제품 라인업을 추가하고 판매 채널을 다각화시킬 예정이다. 이러한 활동의 궁극적인 목적은 위니캠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브랜드를 홍보하는 데 있다. 케이지피(주)의 기술은 여느 메이저 업체보다 우수하다고 자부한다. 광고가 전부는 아니다. 블랙박스는 한순간을 위해 안정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기타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2017년은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돼 무엇보다 뜻있는 한 해였다. 올 해는 위니캠 브랜드가 시장을 선도하는 한 해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차량용 블랙박스가 고객의 안전 도모와 이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일념 아래 모든 운전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0 Comments
게시물이 없습니다.